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영화話

‘연평해전’ 영화로 제작된다.

by 하승범 2009. 6. 29.
반응형

1999년 서해 연평도에서 있었던 남북 해군 간의 교전이 있었던 '제1차 연평해전'을 소재로 보수단체인 방송개혁시민연대가 영화로 제작한다고 한다.  총 제작비 150억원 규모로 2009년 8월 캐스팅을 완료하고 제작발표회를 갖을 예정으로 9월 촬영을 시작하여 2010년 5월 개봉을 목표로 한다고 한다.  이 영화제작에는 씨스타 픽쳐스와 서울무비웍스가 공동으로 참여한다고 한다.

방송개혁시민연대는 영화 '연평해전'의 제작과 관련하여 “대표적 좌편향 왜곡방송 사례인 연평해전이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영상물로 재조명됨에 따라 조국을 위해 산화한 호국장병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추모하고 안보관을 고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즉, 이 영화의 제작은 보수단체가 좌익정권으로 규정한 김대중-노무현정부에서 올바르게 평가받지 못했다는 인식에서 출발하고 있다.

이렇게 보수단체에 의한 정책영화, 홍보영상이 현실화하고 있다.  이 뉴스를 접하며 70~80년대 '배달의 기수'가 생각난다.  연평해전의 역사를 이렇게 다루면 안된다.  이는 그곳에서 순직한 장병들의 고귀한 정신을 훼손하는 행동이다. 군인의 국가을 위한 희생은 고귀하고 숭고하다.  이들을 재평가하고 그 정신을 기리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의무이고 책임이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일방적인 홍보영화는 잘못하면 그들의 희생정신을 왜곡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사회를 분열하는 도구가 될 수도 있어 경계된다.  2009-06-29

반응형

댓글4

  • 익명 2009.07.04 14: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www.stevenh.co.kr BlogIcon 하승범 2009.07.04 20:39 신고

      구혜서님, 어떤 의미인지! 제 글이 스팸이라는 표현이신지? 정확한 표현과 의사를 밝혀주시는 것이 어떨지? 단순 오타신가요?

  • ㅉㅉ 2010.05.10 19:30

    한때 해태타이거즈가 프로야구를 몇해째 석권한 적이 있었지요. 열렬히 응원하던 호남분들이 크게 기뻐하며 호남구단 해태가 최고라고 자랑했다 하여 고귀한 스포츠 정신이 편향된 지역감정에 의해 왜곡되었다고 단정할 수 있습니까? 2002. 7. 1. 영결식장엔 대통령, 국무총리, 국방장관, 함참의장까지 아무도 안갔고, 노무현 정부에 이르기까지 유족들이 전투가 있었던 바다쪽엔 절대 못가도록 정부측에서 막았다고 합니다. 월드컵 함성에 빠져 모두가 잊고 있었고 당시 정권의 햇볕정책에 의해 의도적으로 축소 은폐되고 있던 그들의 희생을 다시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는, 영화 제작발표에 곁들여진 말 한마디가 그들의 희생정신을 왜곡한다니 참 독특한 사고방식이시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stevenh.co.kr BlogIcon 하승범 2010.05.11 12:48 신고

      우리 장병들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또한 국방의무를 다하다 희생된 장병들에 대해서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그 의미와 정신을 기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정치적인 논쟁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단지 그것이 '배달의 기수'류의 영화로 제작되어 어떤 이들의 정치적, 이념적인 도구가 되는 것을 경계합니다. 그 장병들과 가족들의 애절한 이야기를 진정으로 취재하고 기록하여 '보편 타당한' 내용으로 우리 심성과 국가관을 깨우치는 영화가 필요합니다. 이는 영화인들의 자발적인 노력에 의해 만들어져야 한다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