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DMZ, 비무장지대 2004년 한국

기타군대영화

by 하승범 위드아띠 2008. 8. 1. 00:00

본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DMZ, 비무장지대 2004년 한국

감독 이규형 본인의 소설 '일등병 오딧세이'를 영화화한 군대 영화로, 95년 장편 애니메이션 <헝그리 베스트 5> 이후 9년만에 발표하는 작품.   1978년에서 81년까지 1979년의 10.26 사태 등 어수선한 시기인 DMZ에서 무전병으로 근무한 감독 본인의 병영 체험을 바탕으로, 당시 수색대에서 일어난 긴장상황을 그렸다.   당초 제목은 '호텔 코코넛'이었다가 개봉 즈음에 'DMZ, 비무장지대'로 최종 결정되었다.

감독 : 이규형
출연 : 김지훈, 박건형, 정채경, 정은표, 홍일권, 이재은, 구준엽, 윤선녀, 이건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에서 영화를 전공하다 입대한 김지훈일병은 정훈병으로 근무하던 중 전방 수색대대에서 땅굴탐지임무를 수행하는 이민기병장을 알게되어 수색대대로 전출하게 된다... 이민기병장에게로 부터 호텔 코코넷에 초대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방 수색대대에서 운영하는 땅굴탐지초소는 이민기병장 이전의 전설적인 강대남병장 등을 거치며 군대의 별천지로 바뀌어 있었다... 일명 '호텔 코코넷'으로 .....  이들은 이곳에서 그들만의 세상을 만들어내며 나름대로 긴장의 연속인 전방부대에서 여유로운 생활을 즐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민기병장의 제대를 며칠 앞두고 박정희대통령 시해사건이 발생하고 군은 비상사태에 돌입한다.. 이때 북측에서는 남측의 준비태세, 대응과정 등을 확인하고저 무장공비를 전방부대지역에 투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측 인민무력부 소속 이상호상위가 이끄는 공작팀이 남측 지역을 교란하고 북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대원들이 남측에 사살되며 포위되자 북측은 남방한계선까지 북측 민경부대를 남하시키면서 군사분계선 남측 남방한계선까지 남측과 북측의 병사들이 충돌하는 전쟁터로 변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과정에서 군사분계선 인근에서 김지훈상병과 이민기병장이 북측 민경부대원들에게 생포가 된다..  이들에게 끌려가지 않으려는 이민기병장은 이들과 혼란을 야기시키고 이 과정에서 총격전이 벌어진다... 당시 분위기는 월북이든 탈북이든 당사자에 대한 연좌제를 남/북이 시행하여 그 가족들의 삶 조차도 왜곡시키던 무서운 시절이었기에 납북되느니 죽음을 택하겠다는 생각이었으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격전 끝에 이민기병장은 전사를 한다...  이 충돌로 북측은 10명, 남측은 4명의 병사들이 목숨을 잃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호상위는 포위망을 벗어나지 못하고 김지훈상병의 초소 근처에서 생포가 된다..  이상호상위는 '가족' 특히 딸의 안전을 위해 자신을 사살해 줄것을 요청한다...  자신이 생포되면 북에 남은 딸이 불행해 질 수 있기에 아버지로써 딸을 위해 죽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훈상병은 이민기병장과 자신이 겪은 상황을 통해 이상호상좌의 입장을 이해하며 그에게 총구를 겨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로 부터 10여년 후 .. 동경의 국제사격대회에서 북측의 이수현이 금메달을 획득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경에서 영화감독을 하던 김지훈은 우연히 TV를 통해 이수현을 보고 그가 이상호상위의 딸임을 느끼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의 추억을 끄집어 내어 이상호상좌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찾으며 과거의 호텔 코코넷으로 돌아가 보는 김지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지훈은 이수현에게 이상호상좌의 편지를 전달한다...
-----------------------------------------------------------------
이규형 감독은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린 느낌이다..  군생활의 경쾌함과 시대의 아픔, 남북에 선 젊은 병사들의 고뇌, 정치권력화 된 군의 문제 등등... 그런 까닭에 이 영화는 그 '맥'을 잃어 버린 느낌이다...  그저 경쾌하고 재미있는 군생활을 그리는 영화로 30-40대의 추억을 담던가, 시대의 상황에 의해 그 곳에 놓이게 된 남과 북의 젊은 병사들의 이야기를 담고 그것에 이 아픔을 섞었으면 좋았을 것을.... [스티븐의 영화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