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영화話

중국 잇단 일본군 위안부 영화 제작

by 하승범 하승범 2015. 3. 21.
반응형

최근 중국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영화가 잇달아 제작되고 있다. 작년 9월 개봉한 "여명의 눈(黎明之眼, The Eyes of Dawn, 2014)"에 이어 '대한'(다한, 大寒)이 제작된다. [각주:1]


이번에 제작되는 '대한'(다한, 大寒)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여성의 고통스러운 삶을 다루고 있다. 당시 일본군으로 부터 능욕을 당한 뒤에도 꿋꿋하게 생활한 실존 피해여성의 일대기이다. 이 영화는 일본군이 현지 여성들을 무차별적으로 '사냥'해 성폭행하고 군 위안부로 만든 현장인 산시(山西)성 위현에서 촬영이 된다.


30년 전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여성 120여명을 직접 방문 조사하고 인터뷰했던 마을교사 장솽빙(張雙兵)의 과거 회상과 구술 형식으로 영화가 만들어진다. 이 영화의 감독 장웨핑(張躍平)은 "단순히 일본군의 만행을 성토하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전쟁을 깊이 반성하려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영화에 출연하는 장솽빙(張雙兵)은 "이 영화가 대중에게 전쟁의 비극을 되새기고 군 위안부 문제를 새롭게 조명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015-03-21


명의 눈(黎明之眼, The Eyes of Dawn, 2014)은 태평양 전쟁 말기 중국 윈난(雲南)성 쑹산(松山)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중국 여성이 겪어야 했던 모진 학대와 고통을 실화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특히 이 영화는 일본군 위안부였던 본인 뿐아니라 그 후손들까지 치유되기 어려운 내면의 아픔과 상처를 조명한다.



  1. 1991년 36부작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루고 있다. [본문으로]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