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차 세계대전-태평양

반딧불의 묘 (火垂るの 墓: Grave Of The Fireflies) 1988년 일본

by 하승범 하승범 2007. 10. 19.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딧불의 묘 (火垂るの 墓: Grave Of The Fireflies) 1988년 일본

노사카 아키유키(野坂昭如: Akiyuki Nosaka)이 자신의 체험을 기반으로 쓴 동명의 단편소설(1968년)을 바탕으로 아버지는 전쟁터에 나가고 어머니는 공습으로 죽어 고아가 된 남매가 태평양전쟁 말기 어른들의 냉대속에 죽어가는 전쟁속 아이들의 비극을 그린 애니메이션

감독 ; 다카하타 이사오 Isao Takahata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의 다른 영화 ;
# 미래소년 코난 (未來少年 コナン) 1978년 일본
#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風の谷の ナウシカ) 1984년 일본
# 폼포코 너구리 대작전 (平成狸合戰ポンポコ) 1994년 일본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2005년 TV용 실사영화로 '반딧불의 묘 (火垂るの墓)'를 연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44년 5월, 미 육군 제20폭격사령부는 중국의 쳉투지방에 폭격기 기지를 설치하여 일본의 동남아시아 점령지역에 폭격을 하고 1944년 6월 15일 B-29 폭격기 75대로 일본 본토 규슈의 야와다 철강회사를 폭격함으로써 일본본토 공습을 시작한다.

중국으로 부터의 일본본토 공습의 비효율적이었던 이유로 미군이 마리아나군도를 점령한 이후 폭격기 기지를 건설하여 1944년 가을 제21폭격사령부를 창설하여 대일본 본토 전략폭격을 담당하게 한다.

1944년 11월 24일 제21폭격사령부는 B-29폭격기 88대로 도쿄 교외 무사시로의 나카지마 항공기 엔진공장을 고공폭격한다.  1945년 미군은 주간고공폭격을 야간저공폭격으로 바꾸고 소이탄인 M-29 클러스터식 네이팜탄을 이용하여 목조로 꾸며진 일본 건물에 치명적인 화재를 통한 피해를 입혔다.

1945년 3월 9일 B-29폭격기 279대가 소이탄을 이용하여 도쿄를 야간공습한다. 이 폭격으로 시내 16평망마일이 잿더미가 되고 100만명 이상의 이재민과 약 8만명이 사망한다. 

1945년 3월 11일 나고야, 3월 13일 오사카, 3월 16일 고베, 3월 18일 나고야에 동일한 공습이 이루어져 수많은 사상자를 발생하였다. 도쿄에는 그 이후에도 4월 13일, 4월 15일, 5월 23일, 5월 25일에도 B-29폭격기에 의한 야간폭격이 이루어졌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고베에 대한 B-29폭격기의 야간공습은 1945년 6월 5일 제58, 73, 313, 314 폭격항공단 소속 530대가 출격하여 11대가 손실을 입었다.


미군의 일본본토에 대한 전략폭격으로 일본 민간인 약 26만명이 사망하고 40만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다고 한다.

반응형

댓글6

  • 신성용 2007.10.19 22:43

    어떤분이 소개를 해서....제목은 알고있었다가...
    케이블티비 만화채널에서 방영을 해서 봤다가...
    낭패를 봤습니다...
    눈물이 멈추질않아서.......
    포털에서 검색을 해보니...
    감독 자체가..일본 극우주의자이기에...
    내용자체가 그쪽으로 치우친다고 하더군요....
    그래도...이것저것 빼고 본다면...전쟁의 슬픔이더군요....
    전 그냥 좋게 생각하고 봤습니다..
    그리곤 2번다시 안보구있습니다...
    특히나...여동생이 피부병에 시달리면서...
    죽어가면서...오빠가 오면 같이 먹는다고 아껴두었다가 꺼낸...
    구슬...그 구슬을 과일맛사탕이라고 먹는장면이 제일 가슴이 아팠습니다.......
    답글

    •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전쟁이라는 상황이 만들어내는 비극을 표현한 것 뿐이라고 하지만 바라보는 우리는 불편할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다보면(?) 일본 감독을 통해 그들의 아픔보다는 그들로 인해 겪었던 다른 아픔에 대한 이야기도 만들기를 희망합니다.

  • Favicon of http://pennyway.net BlogIcon 페니웨이™ 2007.10.20 15:46

    이작품을 엄청 싫어하는 분들도 꽤 되십니다 ^^ 아무래도 전쟁이 원흉인 일본이 자신들을 마치 피해자인냥 묘사한 것이 원인인듯한데요..

    저는 소설로 처음 이 작품을 접했습니다. 그 책을 보면 작가의 변에서 작가는 실제로 작품속의 오빠처럼 여동생을 보살피지 못했다는 솔직한 자기 심경이 고백되어 있습니다.

    어차피 전쟁이란 것이 국가간의 싸움이고 민중들은 단지 그 나라의 국적만 가지고 있음을 감안한다면 가해자고 피해자고 할것 없이 모두 피해자인 셈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저는 이 작품을 참 좋아합니다.
    답글

  • guguri 2007.12.26 22:20

    제가 알기로는 다카하타 이사오가 꽤나 좌파 이력이 있는 걸로 아는데
    인터넷을 검색하면 극우인사로 나온다니... 당황스럽네요.

    다카하타 이사오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전쟁에서 가장
    먼저 피해를 받는 것은 아이와 약자, 여자들이라는 것을
    그것은 전쟁을 일으키는 사람도 겪어야할 고통이라 것을
    말하는 것이고 그것때문이라도 전쟁은 반대한다라고
    알고 있습니다.여러 매체를 통해서 이 문제는 가해자가
    피해자로 교묘하게 위장하려는 의도가 없다는 판단을
    일본이나 국내의 평론가들이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사실 60년대 70년대까지만 해도 일본에서는
    오시마 나기사 같은 감독들이 여러 작품을 만들었지만
    70년대 중반이후론 일본 사회가 경직되어 거의 볼 수 없게
    되었지요.물론 이후에도 [천황의 군대는 진군한다-가자가자
    신군]같은 일본인 내부로만
    시선이 고정되어 그렇지 좋은 다큐도 있습니다.

    거의 [야마토]를 위시해서 일본 내에 밀리붐, 애니붐이 생길 때쯤
    스티븐님이 원하는 영화는 몇몇 애니나 다큐에서만 찾을 수 있는 걸로 압니다
    답글

    • 전쟁에 대해 일본 내에서도 따스한 '시선'을 갖는 바라는 영화가 많이 만들어졌으면 합니다. 가까운 미래에는 그리되겠지요 ^^

  • ㅇㅇ 2008.05.07 03:58

    헐 이 감독이 무슨 극우인사 ㅡㅡ;
    그리고 반전예술에서는 원래 어린이, 여자가 주인공인 경우가 많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