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연평해전 2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제작되는 전쟁영화, 드라마

한때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방영되던 '배달의 기수'라는 단막전쟁영화가 있었다. 국방부의 지원을 받은 이 드라마는 뚜렷한 선과 악의 구별과 국군의 용맹성을 부각하던 '반공드라마'였다. 그에 반해 얼마전 광복과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한 KBS드라마 '서울 1945'가 방영되었는데 객관적 시각을 유지하려 노력한 작품으로 기억한다. 개인적으로 전쟁영화에서 "화합과 인간에 대한 관삼을 갖는 것이 화려한 전쟁신과 맞물려 관객의 심금을 울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방송가와 영화계에서는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한국전쟁을 소재로 하는 다수의 전쟁영화와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 KBS는 1970년대 인기리에 방영되었던 '전우'를 20부작으로 리메이크한 드라마를 제작하고 있다. "반전과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휴먼 드라마"..

함께하는 영화話 2009.12.31 (2)

‘연평해전’ 영화로 제작된다.

1999년 서해 연평도에서 있었던 남북 해군 간의 교전이 있었던 '제1차 연평해전'을 소재로 보수단체인 방송개혁시민연대가 영화로 제작한다고 한다. 총 제작비 150억원 규모로 2009년 8월 캐스팅을 완료하고 제작발표회를 갖을 예정으로 9월 촬영을 시작하여 2010년 5월 개봉을 목표로 한다고 한다. 이 영화제작에는 씨스타 픽쳐스와 서울무비웍스가 공동으로 참여한다고 한다. 방송개혁시민연대는 영화 '연평해전'의 제작과 관련하여 “대표적 좌편향 왜곡방송 사례인 연평해전이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영상물로 재조명됨에 따라 조국을 위해 산화한 호국장병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추모하고 안보관을 고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즉, 이 영화의 제작은 보수단체가 좌익정권으로 규정한 김대중-노무현정부에서 올바르게 평가받..

함께하는 영화話 2009.06.29 (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