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영화話

그루지야 분쟁과 에너지 수송라인 ?

by 하승범 하승범 2008. 8. 15.
반응형

그루지야(조지아)-러시아 전쟁으로 카스피해와 중앙아시아의 에너지 자원을 둘러싼 미국, 유럽 등과 러시아의 주도권 양상이 변하고 있다.  러시아가 전쟁에 승리하면서 안정적인 자원확보 등을 위해 이 지역의 통제권을 강화하고 있던 미국, 유럽 등의 전략이 타격을 입게 되었다.  더불어 이들은 그루지야를 통과하는 에너지 수송로의 안전성이 위협받으면서 파이프라인을 바꾸거나 확장하는 계획을 재검토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루지야는 카스피해와 중앙아시아에서 생산되는 원유와 가스를 러시아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유럽으로 수출하는 주요 통로였다.  즉 러시아의 자원무기화정책에 맞서기 위해 미국, 유럽 등이 건설한 러시아 우회 파이프라인 대부분이 그루지야를 경유하고 있다.
아제르바이잔 원유를 지중해 연안으로 수송하는 아제르바이잔 바쿠~그루지야 트빌리시~터키 제이한 송유관 <BTC, Baku-Tbilisi-Ceyhan Pipeline>), 흑해로 운송하는 바쿠~숩사 송유관 <Baku-Supsa Pipeline>, 아제르바이잔 가스를 터키 에르주룸까지 수송하는 바쿠~트빌리시~에르주룸 가스관 <BTE, Baku-Tbilisi-Erzurum Gas Pipeline>

# 세계 최대규모 BTC 송유관 폭발 <스포츠동아 2008-08-07>
# 서방 “그루지야 때문에”… 흔들리는 에너지 정책<중앙일보 2008-08-14>
그루지야를 통해 서방으로 수출되는 원유는 하루 120만 배럴로 세계 전체 원유 공급량의 1.4%에 해당한다. 크지 않은 원유 공급량이지만 중동에 대한 석유 의존도를 낮추려는 미국, 유럽 등에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뉴스종합 (그림출처 ; 중앙일보)  2008-08-14>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