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투 (Combat) 1962년 미국 - 'A Child's Game'

2차 세계대전-유럽

by 하승범 위드아띠 2007. 1. 12. 10:03

본문

전투 (Combat) 1962년 미국 - 'A Child's Game' 항복보다는 죽음을...

제2차 세계대전 유럽전선을 배경으로 헨리중위(Lt. Hanley)와 쏜더스중사(Sgt. Sounders)가 이끄는  미군분대원들의 활약상을 그린 TV용 전쟁영화 시리즈물.

출연 : 릭 제이슨 (Rick Jason), 빅 모로우 (Vic Morrow)
감독 : 버나드 맥버티 (Bernard McEveety)

프랑스의 어느 마을.. 쏜더스중사(Sgt. Sounders)일행은 일단의 독일군과 전투를 벌이고 있다.. '전투'시리즈의 대부분은 이렇게 시작을 한다..

마을에서의 전투에서 독일군을 섬멸한다.. 이어서 마을 인근에 있는 농가를 점령하라는 명령을 받는다..

언덕위에 그림같은 모습으로 서있는 농가에는 일단의 독일군들이 머무르고 있다.. 전쟁말기 독일에서는 부족한 병력으로 나이 어린 소년병들을 징집하게 되는데 이들이 바로 그들이었다... '전투 (Combat)'의 다른 편에서 쏜더스중사(Sgt. Sounders)는 노르망디상륙부터 참전하는 것으로 표현된다.

이들과의 전투중에 쏜더스중사(Sgt. Sounders)은 쿠르트와 디이타 하우만을 포로로 잡게 된다...이들은 동료들에 대한 항복권유를 무시하며 '항복보다는 죽음을' 원한다고 그 어떤 정규병사보다도 강한 결의를 보인다..

그러나 쏜더스중사(Sgt. Sounders)일행은 이들과의 전투를 가급적 피하려고 위협사격 등을 통해 항복을 유도하려고 한다.. 그 과정에서 인근에 있던 독일군이 지원을 하는 과정에서 독일군의 총탄에 가장 연장자인 '쿠르트'가 죽음을 맞는다..

지원을 나온 독일군 병사들도 모두 사살되고 이들은 공포와 두려움에서 행동의 방향을 정하지 못하고 갈등을 한다..

'디이타 하우만'이 동료들을 설득하기 위해 농가로 들어가겠다고 자청을 한다..

농가로 들어온 '디이타 하우만'은 연장자로써 항복을 권유하기 보다는 항전을 명령하고 대항할 것을 독려한다..

그러나 이미 동료들은 항전보다는 항복을 생각하고 있었고, '디이타 하우만'이 농가로 들어와 항복을 권유할 줄 알았는데 대항할 것을 독려하자 당황하게 되고 그 중 한명이 농가를 빠져 나가 항복을 한다..

'디이타 하우만'은 자신의 의지와 벌어지는 현실속에서 좌절을 하고... 동료들은 항복을 위해 농가의 문을 나선다...

과연 무엇이 이긴 것이고 무엇이 진 것일까??!!  

1,2차세계대전과 작금의 이라크/아프카니스탄전쟁관련 영화를 보노라면 미군이 보이는 포로에 대한 인종적인 편견을 많이 느끼게 된다.

유럽에서의 전투에서 보인 미군의 백인포로에 대한 태도는 월남전과 중동전쟁에서는 쉽게 찾아보기 힘들다.. 이런 점은 영화에서도 잘 표현되고 있는데.. 과거의 영화가 왜곡된 표현을 보이고 지금의 영화가 현실을 보인다는 측면은 아닌듯 하다..

분명 미군이 취하는 '편향된' 자세가 영화에서도 투영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스티븐의 영화보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7.26 12:25
    글잘봤습니다. 마지막에 미군의 포로에 대한 인종 차별이라 하셨는데요. 독일군도 미군과 같이 포로에 대해서는 정중한 대우를 해줬습니다. 유럽전선에서는 비교적 서로 신사적인 전쟁이였죠. 하지만 태평양 전쟁은 양상이 매우 달랐습니다. 일본군과의 전투에서 포로란 곧 죽음이였죠. 미군이 인종차별을 했다기 보다는 전쟁 상대가 스스로 그렇게 만든겁니다.
    • 프로필 사진
      그런 측면도 있지요 히틀러는 서부전선에서 '열심히(?) 전투를 벌인 정규군에게는 예의를, 게릴라전을 벌인 유격대에 대해서는 잔혹하게' 대하도록 했지요.


      독일군에 있어 미군은 그런 대상이었지만, 소련에 대해서는 '이데올로기'적인 편견(공산주의)과 인종적인 차별(슬라브민족)로 소련군과 포로를 다루었습니다.


      일본에 원자폭탄을 떨어뜨린 것을 인종차별적인 시각으로 보는 학자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분명 미군에게 '인종차별'적인 대응이 독일군이 소련군을 상대한 것과 같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